본문 바로가기

Gossip/Hell Korea

안철수에 "무임승차"하는 박원순

반응형
철수라는 사람의 이름을 모든 언론에서 볼 수 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 엄청난 인기는 열풍이라는 표현으로도 모자랄 정도였죠.
오세훈 시장의 무상급식찬반 주민투표 승부수가 실패하고(정말 왜 그랬는지 지금도 알 수 없습니다), 서울시장에 나올 것이다, 아니다 대통령을 시켜야 한다 뭐 이런 소리까지 나올 정도였습니다.
서점가에 "안철수 대통령"이라는 책 까지 보일 정도였으니 한국 현대사에서 이렇게까지 단기간에 여러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람이 또 있나 싶네요.

뭐 어쨌든 안철수라는 인물에 대한 평가는 제쳐놓고 이야기하죠.
안철수는 그 인기를 이용해 정치로 진출하려나 싶었다가, 박원순이라는 사람에게 양보한다는 식으로 자신은 뒤로 물러납니다.
그리고 무급인턴과 무노조 시민운동의 신화, 박원순이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게 되는데요, 이미 이 부분에서 박원순은 안철수 열풍의 후광을 입은 채로 경기를 시작한 셈이죠.
시민운동으로 잔뼈가 굵은 노련한 사람이지만, 한나라당 대변인으로 TV에도 자주 등장하고, 박근혜가 지원하는 나경원에 비하면 인지도가 떨어지는게 사실인 박원순.
그러나 놀랍게도, 후보를 낸 두 정당(민노당, 민주당)의 다른 후보들을 누르고 무소속 단일 후보로 추대되었습니다.
여기에는 박원순이라는 개인의 인지도라기 보다는 분명히 안철수의 후광이 작용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를 보면 박원순이 나경원과 거의 호각을 이루는데, 이것 역시 안철수 효과 + 단일후보 라는 시너지겠죠.

그러나 안철수는 박원순에 대한 적극적 지원에는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박원순 후보는 자신이 떨어지면 안철수에게도 타격이 있을 것이란 발언을 했군요.

눈이 있으면 일단 보시죠.

일부 박원순 지지자들은, 이 발언이 "보수언론"의 악의적 흠집내기라고 설레발을 치고 있는데요, 아 그렇습니까?

이 기사는 한겨레에서 내보낸 것입니다.

겨레도 보수언론으로 분류되는 모양이죠?
그래도 박원순이 저런 말 하면 안된다는 걸 지지자들도 알고는 있는 모양입니다.
보수언론이 조작했다고 변명을 하는 걸 보면 말이죠.
굳이 이런 말 저런 말 안붙여도, 저 발언이 왜 문제가 되는지는 다들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만...
굳이 풀자면 박원순이 안철수를 향해 "협박"을 한 것이죠.
너와 나는 정치적으로 한배를 탔으니 내가 망하면 너도 망한다는 겁니다.
더불어 안철수의 인기를 좀 빌려다가 선거전에서 유리하게 써먹겠다는 의도도 깔려있었겠죠.

원순 본인의 자책골도 치명적인데, 여기에 더불어 박원순 후보를 지지한다는 양반들의 자살골도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이곳 저곳에서 터지고 있습니다.
조국 교수는 정동영 의원의 유명한 발언, "노인들은 투표장에 나오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동어반복해서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어떤 양반이 자기 부모님을 설득하기 어렵다고 선거일이 해외여행을 보내드리기로 했다는 걸 Quote Tweet으로 받아, "진짜 효자!!!"라고 한 것이죠(관련 링크)
조국 교수도, 아차, 싶었는지 해당 트윗을 뒤늦게 지워서 현재 조국 교수의 트위터에서 이 내용을 볼 수는 없습니다.
자기가 무슨 실수를 했는지 알기는 아는 모양입니다.

재미있는 것이, 이렇게 자기 의사에 배반하는 사람을 투표에서 배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양반들이, 똑같은 행동을 하는 상대진영은 오히려 비난한다는 것이지요.

한겨레 신문 허재현 기자의 트윗입니다.

하나대투증권이 재보궐선거일에 특별교육을 편성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야유입니다.
이런 야유를 보내면서 그와 동시에, 부모님이 나경원을 찍을 것 같다니까 해외여행을 보내드렸다는 말에는 환호합니다.
"깨어있는 민주 시민"이라는 자들의 상식이란 대저 이 정도 수준인 것이지요.

기에 무책임한 "남의 탓"까지 곁들여지고 있습니다.
한명숙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에게 졌을 때, 한명숙 지지자들은 노회찬을 욕했죠.
너만 아니었으면 한명숙이 될거라는 논리였습니다.
아니 한명숙 후보가 진 것은 한명숙 후보의 책임이지, 왜 다른 후보에게 그 책임을 떠 넘깁니까.
사고방식이 비정상입니다.

지난 선거때의 이런 못된 버릇이, 이번에도 나올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20대 때리겠다네요.

어이가 없습니다.
박원순이 선거에서 지면 이제 투표장에 나가지 않은 20대를 원망하겠군요.
좀 더 솔직하게 풀어써볼까요?
"20대 너네 내가 지지하는 후보 안 찍으면 때려주겠다"는 거 아닙니까.
20대들이 투표장에 나가서 당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찍어줄 것이란 저 밑도 끝도 없는 자신감의 근원이 궁금할 뿐입니다.
박원순이 지면 그건 박원순의 한계 때문입니다.
투표장에 20대들이 나갈 정도로 멋진 정책을 내놓지 못한 스스로를 탓해야 정상아닐까요?

더욱 황당한 것은, 민주당 공식 계정이 이 글을 RT하면서 여러 사람들이 맞장구를 치고 있다는 거겠죠.

민주당이 수준 낮다는 사실은 이미 검증되었습니다만서도...


기에 적은 것들 말고도 참으로 한심한 모습들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특히 저 "20대 개새끼론"은 참으로 한심하죠.
자신들이 저지른 과오와 실수를, 왜 아무 잘못이 없는 젊은이들에게 너네들이 투표 안해서 그렇다고 분풀이를 하는 겁니까?
"깨어있는 민주 시민"은 저런 식으로 남의 탓을 해야 하는 건가보죠?

이 세상이 엿 같은건, 젊은이들이 투표를 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먼저 태어난 당신(혹은 우리)들의 책임이라는 점, 잊지 마시길.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