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노량진] 제주産 흑돼지, 우정숯불소금구이

반응형
끼는 육식동물입니다.
야채는 안먹고 고기만 먹어요.
아주아주 걱정입니다.
노량진에 있는 우정숯불소금구이라는 고기집에서는 제주도에서 온 흑돼지를 팔고 있는데, 툐끼가 여기서 몇번 먹어보더니 흑돼지흑돼지 노래를 부르네요.
아무튼 툐끼를 보러 노량진에 갔는데, 저녁으로 흑돼지를 먹자고 해서 가봤습니다.

사람들로 바글바글합니다. 노량진은 언제나 수험생들로 바글바글합니다만, 모든 가게들이 이렇게 사람이 많은 것은 아닙니다.

저희가 자리에 딱 앉으니까, 이후로 오는 손님들은 기다려서 먹어야 하더군요.

상차림은 단촐합니다. 보통 동네 고깃집과 비슷하죠.

깻잎이랑 상추가 빠지면 안되겠죠. 툐끼는 야채는 안먹고 고기만 집어먹어서 걱정이에요.

간장에 고추, 양파를 재운 것입니다. 그냥 먹어도 좋고 고기랑 같이 먹어도 되고요...

된장, 새빨간 김치, 마늘이 나옵니다.

채썬 파와 콩가루, 소금입니다. 저 소금은 고기를 구울 때 뿌려줍니다.

밥을 시키면 보리가 섞인 밥이 나옵니다.

그리고 밥과 함께 김치찌개가 같이 나오는데요, 이 김치찌개도 상당히 맛있습니다.

고기가 뭉텅이로 들었어요. 게다가 더 달라면 더 준다고 합니다. 헤에...

1인분에 만원입니다. 2인분입니다. 고기가 엄청나게 두껍습니다.

껍데기가 붙어있는 채로 나옵니다. 고기의 두께가 숨이막힐 정도군요. =ㅅ=

막 썰어서 나오기 때문에 모양이 이쁘다거나 하지는 않습니다만...

아주 우월해보입니다.

돼지말고도 오리도 팔고 있는데, 오리를 시키는 손님은 못본거 같네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소금구이를 시키는 것 같습니다.

고기의 겉이 대충 익은 것 같으면 이제 잘게 잘라서 익히면 됩니다. 고기가 두꺼워서 자르는 것도 보통 일이 아닙니다.

아주 잘 익어가고 있군요...

한가득 쌓인 고기를 보고 있노라니 마음이 풍요로워집니다...

고기의 양에 비해서 기름이 적게 나오는 편이더군요. 운동을 많이 한 돼지들이었나봅니다.

고기를 잘게 잘라서 구울 때는 소금을 좀 뿌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고기 맛은 좋은 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툐끼가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흑돼지라는 표시가 떡하니 박혀있군요.


천할만한 곳입니다.
가격도 저렴한데다 고기도 맛있고, 괜찮은 집이더군요.
노량진에서 1인분에 만원이라고 하면 좀 비싼 축에 속하지만, 서울의 다른 지역에서 만원으로 이 정도 양의 고기가 나오는 곳은 흔치 않습니다.
그렇다고 고기의 질이 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제주산 흑돼지 전문점이라는 간판의 이름 그대로, 흑돼지가 나옵니다.
위치가 좀 애매한데, 큰 길 옆이 아니라 골목으로 좀 들어가야 나옵니다.
지도에서 위치를 확인한 후에 찾아가시기 바랍니다.
요즘은 다들 스마트폰이 있을테니 스마트폰으로 찾아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네요. 
반응형
  • 노량진 2011.10.16 11:16

    여기 비추합니다.. 너무 시끄럽고. 연기가 심하고, 고기도 지나치게 두꺼워요. 김치찌개도 재탕해요

    • 2011.10.16 17:16

      저도 여기 가끔 가는데, 재탕은 안하는거 같던데요? 남은 음식은 그 자리에서 다 섞던데요 -ㅅ-

    • FROSTEYe 2011.10.16 22:31 신고

      시끄럽고 연기가 심한 건 사실입니다!

      테이블마다 연통이 있는 구조가 아니고, 환기시설이 좀 구식이라서 어쩔 수 없는 부분이죠.

      또 손님이 많다보니 당연히 시끄러워지는 것도...

      김치찌개 재탕은 만약 사실이라면 엄연한 불법이지만, 남은 음식은 다 섞어버리는 걸 보니 재탕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 FROSTEYe 2011.10.16 22:36 신고

      고기가 두껍다는 것은 장점도 단점도 되겠군요.

      얇은 쪽을 선호하시는 분은 다른 곳을 찾아보셔야 겠습니다.

      지나치게 두꺼운건 확실합니다.

      저는 두꺼운 쪽이 시각적으로 즐거워서 선호하는 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