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하철 1호선...

서울이나 인천, 의정부 등 수도권에 오래 거주했던 사람이라면 지하철 1호선에 대한 특별한 기억이 하나 둘 쯤 있을 것이다.

워낙에 이용자도 많고, 노선도 유별나게 길다보니 정말 갖가지 일들이 객차 안에서 벌어진다.

의정부에 있는 306보충대로 입영하는 사람에게는 입영열차가 되기도 하고...

왜 연극 '지하철 1호선'도 굉장한 인기였다.

연극 '지하철 1호선'은 2008년 12월 31일 공연이 중단되었고, 내년에 새로운 버전의 지하철 1호선이 다시 공연될 예정에 있다고 한다.

 

한국어 위키 - 지하철 1호선

 

아무튼...

서울의 노른자위를 지나가는 2호선과는 다르게 1호선은 약간 소외된 지역을 지나가는 진정한 서민의 발 이라고나 할까...

1971년 발행, 액면가 10원.

지하철 1호선은 북한보다 1년 늦게 완성됐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 중의 하나가, 북한이 70년대 까지도 개한민국보다 잘 살았다는 사실.

그러던 것이 90년대 고난의 행군 등 별라별 일을 다 겪어서 지금은 전무후무한 3대 세습이 이뤄지려 하고 있다.

국민들이 후진이면 정권도 후진이라고, 요즘은 북한이나 개한민국이나 사실 별 다를 것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덤으로, 북한은 남한보다 물리학에서 10년은 더 앞서 있다.

핵폭탄 제조는 물리학과 관련 기술이 상당히 발전해야 가능한 일이다.

남한은 미국이나 일본, 소련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핵물리학이 많이 뒤쳐져 있는 편으로, 실험용 원자로 하나도 마음대로 짓지 못한다.


우표는 세 가지 색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그 질이 조악하기 그지없다.

디자인도 좋다고는 말할 수 없는 수준에, 색상도 그다지 좋은 조합이라고 할 수 없다.

당시의 열악했던 경제사정이 우표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다른 우표 감상하기!

http://www.frosteye.net/category/Stamps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Joshua.J 핵 만들려했다가 미국이 눈짓해서 만드는거 포기했죠. 박정희때였나 전두환이때였나? 기억이안나네요;ㅁ;

    그래도 꽤 오래된 우표군요'ㅅ'
    2009.06.17 20:24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이미 예전부터 몇 번인가 실험용 원자로를 이용해 플루토늄을 추출하려는 시도가 있었습니다.

    최근에도 국제적 소동을 벌인 적이 있지요.

    아마 이 나라는 앞으로도 미국 눈치나 보고 지낼겁니다.
    2009.06.17 20:3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