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사이트에서 쿠폰이 떠서 가봤습니다.
툐깽이가 공부하는 노량진에서 영등포는 아주 가깝기 때문에 영등포에서 뭔가가 나오면 잘 살펴보곤 합니다.
해물떡찜이 뭔가 맛있어 보여서, 영등포역에서 내린 다음 슬슬 걸어갔지요.
가게 찾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영등포가 길이 어지럽기 때문에 옛날같으면 헤맸겠지만, 스마트폰을 이럴 때 쓰라고 있는거 아니겠습니까!
위치는 아래를 참조하세요.
실 노량진하면 수산시장인데, "해물"짬뽕을 먹으러 노량진에서 벗어난 영등포까지 가다니 좀 이상하긴 하지만요...
가게는 그렇게 넓지는 않습니다.
신장개업했는지 인테리어가 반짝반짝해요.

메뉴는 대충 이렇습니다. 해산물이 들어간 음식을 주로 판매하고 있네요.

내부는 그렇게 넓지는 않습니다. 사실 좀 좁은 편... 그런데 기둥에 걸려있는 구성주의 액자는 약간 뜬금없군요;;

기본찬이라고나 할까, 간장에 절인 양파와 단무지, 콩나물국이 나옵니다.

다리가 하나 살짝 삐져나온 것이 뭔가 재미있네요.

해물떡찜을 시켰습니다. 일단 가스레인지가 따라오는군요.

이건 탕수육인데 괜찮았습니다. 나쁘지 않았어요. 중국집이라면서 탕수육이 맛없는 곳들이 많은데 여기 탕수육은 최고급까지는 아니어도 중간 이상은 됩니다.

데코레이션이 좋네요. 양파와 피망, 깨등이 올라간 깔끔한 마무리.

튀겨진 상태도 적당합니다. 맛있었어요.

서비스로 나오는 계란찜입니다. 부글부글 끓어서 나오네요. 계란찜은 계란찜 맛입니다. 딱히 맛있다거나 하진 않아요.

메인메뉴인 떡찜입니다. 홍합이 가득 차있는 모양새가 시각적으로 압도적인 느낌을 주는군요. 검은 홍합 밑으로 빨간 떡이니 오뎅이니 하는 것들이 문득문득 보이는 것도 시각적인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첫인상이 상당히 괜찮네요!

메추리알과 부추, 각종 오뎅과 떡, 오징어 등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 있는데, 다 잘어울린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나름 꽤 연구한 듯한 토핑입니다.

게도 끼어있네요. 한마리가 다 들어있지는 않고 1/3정도가 들어가 있는데 툐깽이는 귀찮다고 안 먹어서 제가 껍질을 발라내서 먹여줬어요.

안에 치즈가 들어있는 떡이랑 귀여운 오징어발입니다.

새우도 꽤 큰 것이 들어가 있어요. 시각적으로도 우월하고 맛도 좋습니다.

수육과 해물떡찜을 먹었는데 둘 다 수준급입니다.
아주 칼칼하고 짭짜름한 것이 술을 부르는 메뉴더군요.
탕수육은 적당히 튀겨져나오는 것이 동네 중국집보다도 더 깔끔합니다.
해물떡찜은 가득찬 까만 홍합과 그 밑으로 들어찬 빨간 토핑이 주는 시각적인 즐거움이 상당하고, 맛도 아주 좋은 편이더군요.
다만 약간 짜고 조미료 맛이 강해서, 자연스럽고 담백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잘 안맞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살짝 매워요.
해물이 들어간 음식과 함께 술 한잔 기울이고 싶으신 분들에게 추천할 수 있겠습니다.
툐깽이랑 저도 처음에는 별 생각없었다가 맥주 한잔씩 마셨네요.
사실 맥주보다는 소주 같은 술이 더 잘 어울리겠습니다.

다만 가게가 좁으니 방문하실 작정이신 분들은 주의 하셔야겠네요.
옆 테이블이 가까워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다 들립니다.
=ㅅ=

사진들은 귀찮아서 아이폰4S로 찍었는데, 보정에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 완전 망했네요...
아이폰4S는 사진이 꽤 잘나오는 편이지만 아직 제가 익숙하질 않아서 이쁘게 보정하는 방법을 더 연구해야 할 것 같습니다.
There are No Trackbacks and 3 Replies.
Trackback Address :: http://www.frosteye.net/trackback/1123 관련글 쓰기
  1. 비쥬얼도 괜찮고 맛있겠어요 ^^
  2. 오호, 이거 진짜 먹어보고 싶네요.
    얼큰한 해물에 고량주하나 추가요!
Prev 1 ... 252 253 254 255 256 257 258 259 260 ... 1353 Next
OPEN MENU Open CLOSE MENU Close